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인셀덤 피부세포밥 부평판매점
대표 : 이정심
주소 : 인천광역시 부평구
          길주로 635 엘림타워6층
E-mail : lejs61571@gmail.com

소통

인셀덤 서울본부 김기춘 수석본부장님 메세지 10월24일

관리자  115.90.234.139 2020-10-26 13:22:41

딩동~^^♡♡

행복 배달 입니다 


이보다 더 좋을수는 없는 인생 입니다 

예정된 성공인생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두손잡고 행복잡는 5락실에서 꼭 함께 꿈을이루고 부자되고 성공합시다 


10월24일(토요일)


하려고 하면 방법이 보이고 

하기 싫으면 변명이 보인다

10월 남은 일주일

우리가 목표달성을 위해 충분한 시간 입니다 

잘 계획하시고 잘 실천 하시어 11월15일

왕대박 수당 주인공이 됩시다 


"시련과 고통을 사랑하 라!"


이것은 자신에게 가하는

채찍질이 아니다 모든성장에는 불편이 따른다는

사실을 일깨워주는 메세지일 뿐이다 자전거로 오르막을 오르거나 자존심을 접은채 

귀 기울이는 것처럼 약한 불편일때도 있다 돌아보면 모두 감당할 만한 스트레스임에도 

모두가 피하려고만 한다 모두가 그럴때 자신에게 어떤 방식으로 말을 거느냐는 인생과 성공에

큰 도움이 된다 따라서 나는 결코 인생의 현자는 아니지만 강력하게 조언한다

"고통을 이길수 없다면 고통을 사랑하라"


위대한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장거리 달리기 선수이기도 하다 

그가 남긴 다음의 말은 어떤 인생의 시기에도 탁월하게 적용 할수 있다

"고통은 필연이지만 괴로움은 선택이다 당신은 달리면서 '너무아파,더이상 못 달리겠어'라는 생각이

들수도 있다 '아픈것'은 피할수 없다  하지만 그것을 더 견딜지는 달리기를 하는 당신 자신에게 달렸다"

성공으로 가는 길은 나에게만 들리는 목소리에서 출발한다


성공을 위해 너무 애쓰지 마라 

성공을 위해 천재 수준의두뇌를 갖추고 소수정예비밀결사단에 들어가고

움직이는 목표를 맞혀야 하는것은 아니다 모두 방해만 될 뿐이다

100명이 넘는 현자들이 제시한 성공비결이다

첫째.지금 눈앞에 있는것 에 집중하라

둘째.좋은날을 하나씩 쌓 아 좋은 인생을 만들어라

셋째.똑같은 실수를 반복 하지 마라 이게 전부다

목표물을 너무 정확히 맞히려고 정조준 하는데 너무 힘들이지 마라 

더많이 인정받고 싶다면 진상이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라

그러다 보면 어느순간 슈퍼스타가 되어 있을 것이 다 어떤 게임이든 승리의

비결은 너무 애쓰지 않는데 있다 너무 애쓴다고 생각되는 것 자체가 우선

순위와 방식 초점이 잘못 됐다는 뜻이다 만약 그렇 다면 끈질기게 매달리지 말고 조정이 필요하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

의구심이 들때마다 뻔히 보이는 곳에 답이숨어 있을수 있다는 사실에서 위안을 느껴라

이 모든것을 간단하게 실행할 수 있다면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무엇도 확신할수없는 세상에서 끊임없이 자신을 쇄신하 며 아무리 이상해 보여도

새로운 길을 갈고 닦을수 있을 것이다 괴상해 보여도 자신을 받아들여라


세상에 정답은 없다

더 나은 질문만 있을 뿐


자신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해보라

이 일을 할것인지 말것인지?

일을하는 이유 목적은 무엇인가?

지금 내가 누구를 만나고

누구와 함께할 것인가?

지금 이대로 하면 내 꿈을 이룰수 있을까?

내가 꿈을 이루면 내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는가?

자기 자신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하라

내가 잘하고 있는가??

이유가 분명하면 일은

노동이 아니라 놀이가 됩니다

내가 일을 해야 하는 이유

열심히 해야되는 이유

내가 꿈을이루고 성공을

해야 되는 이유를 분명하게 찾으시기 바랍니다

목표는 내가 세우지만

목표달성 이유가 분명 하면 목표가 나를 끌어 줍니다


누군가 했다면 나도 할수 있습니다 

할수 있다는 자신감과 믿음 확신을 가지세요

꿈은 현실이 됩니다 

년말까지 꼭 월소득1억 주인공이 됩시다 


나 잘만난 내남편 팔자한번 바꿔주고 

나 잘만난 내애들

팔자한번 바꿔줍시다 


우리는 준비된 성공자

예정된 성공인생 입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감사합니다 

김 기춘 배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